ID:
PW:

 빛소리인    l    chatting    l    사진&흔적    l    발자국    l    연혁

민중가요   l   노래듣기  l   업로드 자료실  l   노래 자료실  l   자료실-관리자-

아무나 아무거나   l   재미나는 세상   l   비회원&레벨업요청게시판







 


복지랑 
http://
http://
미래차 기술 집합체로 거듭나는 차량 계기판
>
        
        차량계기판 특허 출원 중
스마트 기능 관련 비중 ↑
전통 계기판 제조업체 줄고
IT 등 비전문업체 비중 늘어
전체 차량 계기판 관련 특허 출원 중 스마트 기능 통합 기술이 차지하는 비중 추이./사진제공=특허청
[서울경제] 차량 계기판 관련 특허 출원 중 비디오·내비게이션, 스마트폰 통신, 생체인식 기능을 삽입하는 기술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카·커넥티드카·자율주행차 관련 연구개발(R&D)이 늘어나면서 차량 계기판이 미래 자동차 기술을 한 데 모으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17일 특허청에 따르면 차량 계기판 특허 출원 중 비디오·통신·생체인식 등의 스마트 기능을 통합하는 기술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2009년 13%에서 지난해 76%까지 급증했다. 지난 10년간 차량 계기판에 관한 특허출원은 연평균 34건으로 비교적 일정하게 유지됐다.

지난 10년간 스마트 기능 통합 기술에 관한 출원 134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건 비디오 및 내비게이션(AVN) 기능 통합으로 전체의 43%에 달했다. 스마트폰과의 통신 기능 통합(16%), 운전자의 시선 방향 및 졸음 상태를 판단하기 위한 생체인식 기능 통합(13%), 차량 및 주행 정보의 단순 표시 기능 통합(13%),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기능 통합(10%)이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차량 계기판 관련 특허 출원인 중 전통 자동차부품 업체의 비중이 줄어들고 있는 것도 이 같은 경향을 보여준다. 출원인 중 전통적으로 계기판을 공급해 오던 ‘전문 업체’가 특허 출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09년 37%에서 지난해 3%로 급감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정보통신(IT) 업체 등 계기판을 전문적으로 취급하지 않는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에서 52%로 크게 늘어났다. 완성차 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과 2018년 모두 29%로 10년간 큰 차이가 없었다.

유준 특허청 자동차융합심사과장은 “차세대 디지털 클러스터(Digital Cluster) 또는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이라 불리는 통합 플랫폼의 개발에 자동차 업체와 IT 업체가 서로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향후 차량 계기판에 각종 기능을 통합·제어하는 기술에 대한 연구와 특허출원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PREV
   트럼프카지노 ♨ 로얄경마 추천 ㎃

야차햇
NEXT
   배터리포커게임사이트주소 ♠ kovo분석픽 ㎨

남유빈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tti